"알기쉬운 컴퓨터 이야기"[19] - 마우스(1)

오늘은 윈도우 환경에서 키보드 이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마우스(mouse)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죠. 마우스는 MS-DOS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입력장치이지만,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윈도우라는 운영환경을 발표한 이후에 매우 강력하고 편리한 입력장치로서 그 자리를 굳건히 해나가고 있습니다. 이제 마우스를 한번쯤 보지 못한 분은 없을텐데요, 이 입력장치가 마우스라는 이름이 붙게 된 것은, 마우스를 옆에서 보면 마치 생쥐가 웅크리고 있는 것 같이 보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는 것, 다 아시죠?

마우스는 키보드처럼 실제로 어떤 데이터를 입력하는 장치이기보다는 오히려 화면에 나타나 있는 것을 가리키는 장치, 즉 일종의 pointing device라고 할 수 있는데요, 마우스를 책상바닥에 대고 이리저리 움직이면, 화면에 포인터라고 불리는 표시가 이에 대응되어 움직이게 됩니다. 대개 포인터는 화살표 모양을 하고 있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영문 대문자 I 자 표시나 또는 손바닥 모양의 포인터들도 상황에 따라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포인터가 가리키고 있는 것이 바로 원하는 작업의 기준위치가 된다는 것도 알아두셔야겠죠.

마우스의 종류에는 그 안에서 둥근 볼이 구름으로써 동작하는 볼 마우스와 빛으로 마우스의 움직임을 감지해서 동작하는 광 마우스의 두 종류가 있는데요, 광 마우스는 마우스 포인터가 세밀하게 움직이는 장점이 있어 컴퓨터를 이용해 도면을 설계하는 프로그램인 CAD 시스템 등에 많이 쓰이고, 그 밖에 대부분의 PC에는 주로 볼 마우스가 쓰입니다.


볼 마우스는 마찰력에 의해 볼이 굴르면 그에 따라 포인터가 움직이는 원리로 되어 있기 때문에, 표면이 너무 매끈한 바닥에서는 미끄러지기가 쉽습니다. 그래서 항상 마우스는 적절한 마찰력을 얻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우스 패드라고 하는 판 위에서 움직이게 되는데, 패드 위에 먼지나 고무 지우개 찌꺼기 등이 쌓이지 않도록 가끔 털어 주어야 마우스의 감도를 떨어뜨리지 않고 오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노트북 컴퓨터의 경우에는 마우스 대용으로서, 본체에 붙어 있는 볼을 손가락으로 움직이는 형태가 있는데, 이것은 마우스라 하지 않고 '트랙 볼(track ball)'이라고 부릅니다. 또, 키보드 중간에 포인팅 스틱(pointing stick)이 달려있는 PC나 최근에는 믿믿한 표면에 손가락을 움직이면 동작하도록 되어 있는 '터치 패드(touch pad)'라는 장치도 쓰이고 있습니다. 이런 것들은 모두 마우스의 역할을 대신할 수 있도록 고안된 것이지만, 본체에 달려있어서 별도로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는, 휴대의 간편성 외에는 마우스보다 훨씬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오늘은 마우스에 대해 기본적인 것들을 알아보았는데요, 다음 시간에는 마우스의 기본 동작에 관해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이 내용은 1997년 11월 20일에 방송되었습니다.
# of hits :
열여덟 번째 이야기로 돌아갑니다 스무 번째 이야기로 넘어갑니다 "알기쉬운 컴퓨터 이야기"의 목차로 갈 수 있습니다